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맥키스채널

갤러리

View
[CEO] [중도일보] 시시각각_인생의 반환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07-13 조회수 7239



[시시각각]

인생의 반환점


필자는 노력한 만큼 결실을 얻을 수 있는 마라톤을 참 좋아한다. 2001년 풀 코스(42.195km)를 처음 시작해 지금까지 총 51회를 완주했다.

42.195km. 듣기만 해도 까마득한 거리지만 마라톤 코스를 달리고 또 달리다 보면 어느덧 절반을 알리는 반환점이 눈앞에 보인다. 반환점을 앞둔 마라토너의 생각은 보통 둘 중 하나다.

`이제 겨우 반환점이잖아. 어휴, 이제 나머지 반을 어떻게 또 달리지?`

` 이제 반환점이구나.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구나.`

어느 마라토너가 더 좋은 레이스를 펼치게 될지는 설명 안 해도 알 것이다. 여기서 `좋은 레이스`는 꼭 좋은 기록을 뜻하지 않는다. A라는 마라토너는 4시간 만에 완주하고, B라는 마라토너는 4시간 반 만에 완주했다고 가정해보자. 기록이 좋은 A가 좋은 레이스를 펼친 것일까? 그럴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기록이 곧 성적이 되는 국가대표 선수라면 `기록`일 수도 있지만 아마추어 마라토너들은 기록이 전부가 아니다. 즐거움이 중요하다. 기록은 30분 느려도 A보다 즐겁게 달렸다면 좋은 레이스를 한 것이다. 필자 역시 마라톤을 뛸 때 반환점에서는 `열심히 뛰어왔네. 여기서 다시 정비해 또 새로 시작해야지` 하고 심기일전한다. 반환점을 돌 때 이미 진이 빠지기 시작해 `어휴, 나머지 반을 어떻게 달리나?` 하는 사람은 후반전의 21km가 고통의 연속이다. 페이스를 잘 조절해 반환점에 도달했을 때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구나` 하고 생각하는 사람은 새로운 마음으로 나머지 반을 달린다. 그래서 마라톤에서 좋은 레이스를 벌였는가를 판가름하는 진짜 중요한 기록은 반환점 이전까지가 아니라 반환점 이후부터다.

--------------------------------------------------------------중                     략--------------------------------------------------------

마라톤에서는 앞만 보고 뛰어야 한다. 자꾸 뒤를 돌아보면 자세가 흐트러지고 페이스가 흔들린다. 전반부 기록이 아무리
좋은들 후반부에 헉헉거리면서 탈진하거나 주저앉으면 결국 전체 마라톤을 형편없는 기록으로 망치거나 아예 골인을 못할 수도 있다. 인생의 반환점을 돌 때, 과거의 향수에 젖어 뒤를 돌아보기보다는 앞으로 다가올 새로운 일, 새로운 미래, 새로운 즐거움을 바라보고 그 속에서 즐거움을 찾는 레이스가 훨씬 즐겁지 않겠는가.


기사 전문 中 발췌................ [자세히보기]

https://mackisscompany.co.kr/gallery-ceo/view/id/797